대한환경일보

HOME > 종합뉴스 > 사회·IT

평택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팔 걷어..

편집국|2020-10-1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평택시(시장 정장선)에서는 정부에서 추진중인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원사업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해 자체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부터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이번 정부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이번 지원 대상은 연 매출 4억 원~10억 원 이하이며, 주민등록 주소지나 사업장이 평택시에 소재하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가 해당되며, 소상공인 정책자금 제외대상은 이번 지원에서 제외된다.
평택시는 오는 26일부터 11월 6일까지 2주간 팽성읍 등 23개 읍면동에서 현장접수를 받아 11월 20일 이전에 지원금을 모두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평택시는 지난 4월~6월까지 실시한 ‘평택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긴급생계비지원’사업을 통해 총 24,451건 198억 원을 지원한바 있다.
김충기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414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