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환경뉴스 > 환경정책

광주시,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대책회의 개최

편집국|2019-09-0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광주시가 매년 반복되는 하천·계곡 불법행위를 근절하고 청정자연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기 위해 강력한 조치에 나섰다.
시는 지난 2일 시청 상황실에서 이석범 부시장, 관련 부서장 및 읍·면·동장 등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경기도에서 내년까지 하천·계곡 불법행위에 대해 대대적 정비에 나선 것과 관련해 관내 하천·계곡 불법행위 정비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불법영업장 단속·관리, 불법 구조·건축물 행정대집행 및 원상복구 계획, 적발된 불법행위 추적 관리 등 그동안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관련부서 협업을 통한 효과적인 대책마련을 논의했다.
특히, 시는 오는 11월까지 유예 없이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원상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 부시장은 “관례적으로 반복되는 하천·계곡 불법영업 및 기타 모든 불법사항이 근절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
이민용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314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