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계천 존치교각의 놀라운 변신…가을 상징하는 빛 작품 표출 - 청계천 하류 존치교각에 매일 18시부터 22시까지 야간 디자인 조명 볼거리 - 가을을 주제로 한 조명 작품 선보여 … 사계절에 맞춰 디자인 변화 줄 계획
  • 기사등록 2022-10-28 14:32:24
기사수정

청계천에 새로운 야간 볼거리 명소가 생겼다.

 

청계천에 새로운 야간 볼거리 명소로 탄생한 `청계천 고가도로 존치기념물` 모습 

서울시설공단은 밤이면 동대문구 비우당교 인근 ‘청계천 고가도로 존치기념물(이하 존치교각)’에 조명을 비춰 가을을 상징하는 빛 작품이 화려하게 펼쳐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청계천 존치교각은 2005년 청계천 복원 당시 수도 서울의 개발 시대를 기억하고 청계천 복원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남겨둔 3개의 교각이다. 동대문구 용두동 비우당교와 무학교 사이에 있으며 올해 9월 ‘서울시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선정된 바 있다.

 

존치교각이 역사적 상징성이 있음에도 시간이 지나면서 의미가 퇴색하고 시민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어 야간 디자인 조명사업을 통해 청계천의 새로운 볼거리로 재탄생 시킨 것이다.

 

일몰이 시작되는 18시부터 22시까지 화려한 디자인 작품이 펼쳐지고 있는데 지금은 ‘가을’을 주제로 멋들어진 계단을 올라가 가을 밤하늘의 별과 달을 바라보며 희망을 꿈꾸는 내용의 작품이 표출되고 있다. 사계절 변화에 맞춰 상징성 있는 디자인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시설공단 한국영 이사장은 “존치교각 디자인조명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산책 시민들이 사진을 찍거나 벤치에 앉아 감상하는 등 반응이 좋았다”라며 “도심 속 휴식 공간인 청계천에서 자연과 문화를 느끼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가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최근 성동구 마장동 청계천 판잣집 공간을 자연생태 친화적 휴식공간으로 새단장해 시민들에게 공개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0-28 14:32:2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