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 기후위기 비상행동, ‘9.24 기후정의행진’ 진행
  • 기사등록 2022-08-24 16:45:01
기사수정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9.24 기후정의행진’ 에 나서면서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고 외쳤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9.24 기후정의행진` 에 나서면서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고 외쳤다.9.24기후정의행진은 기후재난의 공포 앞에서 기후정의를 요구하고 직접 실현하려는 시민들, 노동자, 농어민, 여성, 장애인, 빈민, 종교인, 반전주의자, 성소수자, 청년, 청소년이 사회적 힘으로 결집해 기후위기 대안을 촉구하기 위한 행동이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한 체제를 넘어서서 살아남기 위해, 살아남아서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행동할 것`을 결의했다.기후위기 비상행동은 “지난 2019년 9월 7000명의 기후시민들이 대학로에 모여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를 요구하며 전국 곳곳에서 기후위기비상을 선언하며 행동했고 정부는 탄소중립2020을 법제화했으나 3년이 지난 지금, 반복되는 재난 속에서 가장 큰 피해는 선택권 없는 보통의 사람들에게 돌아갔다”며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한 체제를 넘어서서 살아남기 위해, 살아남아서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행동할 것”을 결의했다.

 

이들은 “최근 폭우참사 속 재난이 모두에게 평등하지 않다. 누군가에겐 기껏 외제차가 침수되는 일이지만, 누군가에게는 목숨을 잃는 재난”이라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24 16:45: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본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