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잘하고 있다` 43%, `잘못하고 있다` 42%" - 한국갤럽
  • 기사등록 2022-07-01 18:58:17
기사수정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3주 연속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3주 연속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달 28∼30일 전국 18세 이상 1천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3%,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2%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3주 전 조사에서 53%였던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2주 전 49%로 4%포인트 떨어졌다.

 

윤 대통령이 현재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80%), 성향 보수층(71%), 70대 이상(68%) 등에서, `잘못하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4%), 성향 진보층(77%), 40대(60%) 등에서 두드러졌다.

 

최근 6주간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6월 초 대비 직무 긍정률은 10%포인트 줄었고 그만큼 부정률이 올랐다. 이는 대체로 성향 중도층, 무당층에서의 변화다. 6월 첫 두 주간 중도층에서의 대통령 긍정률은 약 50%, 부정률은 30%대 중반이었으나 이번 주는 각각 37%·46%가 됐다. 무당층에서는 6월 초 긍·부정률이 모두 30%대 중반으로 비슷했으나, 지난주부터 각각 20%대 중반·40%대 중반으로 바뀌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 434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결단력/추진력/뚝심`(6%), `국방/안보`,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전반적으로 잘한다`, `소통`, `전 정권 극복`(이상 5%), `공정/정의/원칙`(4%), `주관/소신`, `변화/쇄신`, `외교`, `인사(人事)`, `원전 정책`, `경제/민생`, `공약 실천`, `진실함/솔직함/거짓없음`(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 418명은 `인사(人事)`(1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10%), `독단적/일방적`(7%), `경험·자질 부족/무능함`(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소통 미흡`,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상 5%), `직무 태도`, `공약 실천 미흡`(이상 4%), `외교`(3%) 등을 이유로 지적했다.

 

제13~20대 대통령 취임 후 첫 분기 직무 평가

 

한국갤럽 역대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1998-2022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후 첫 분기 직무 수행 긍정률은 제13대 노태우 29%(1988년 3월), 제14대 김영삼 71%(1993년 3월), 제15대 김대중 71%(1998년 3월), 제16대 노무현 60%(2003년 4월), 제17대 이명박 52%(2008년 3월), 제18대 박근혜 42%(2013년 3월 평균), 제19대 문재인 81%(2017년 6월 평균), 제20대 윤석열 50%(2022년 5~6월 평균)다.

 

다만, 역대 대통령 취임 초기 직무 평가의 경우 두 가지가 고려되어야 한다.

 

첫째, 현행 고위공직자 인사청문회법은 2000년 6월 제정, 이후 법 개정으로 대상 범위가 넓어졌다. 지금처럼 전체 국무위원이 인사청문회를 거치게 된 것은 이명박 정부 들어서로, 그때부터 인수위 구성에서 대통령 취임 초기까지 직무 평가 시 `인사(人事)`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둘째, 1988년과 2017년 정치적 상황에는 특이점이 있었다. 직선제 부활 후 첫 선거인 제13대 대선은 야권 후보 단일화 무산으로 수세였던 여당(민정당) 소속 노태우 후보가 당선했다. 1988년 대통령 취임 첫 분기 직무 평가 조사 당시 정당 지지도는 민정당 18%, 평민당 20%, 민주당 25%, 공화당 12%였다. 2017년 제19대 대선은 보궐선거로 치러져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 기간 없이 개표 종료 직후 바로 취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7-01 18:58:1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