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감원, 우리은행 외환거래 관련 수시 검사 - 한 지점서 지난 1년간 무려 8000억원 이상 거래 포착
  • 기사등록 2022-06-27 17:49:50
기사수정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의 한 영업점에서 지난 1년간 8000억원 규모의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이뤄진 정황을 포착, 수시 검사에 들어갔다.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의 한 영업점에서 지난 1년 간 8000억원 규모의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이뤄진 정황을 포착, 수시 검사에 들어갔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으로부터 외국환 거래 관련 이상 거래 현황을 보고 받고 지난 23일 해당 영업점에 대한 현장 검사에 착수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우리은행은 서울의 한 영업점에서 작년 하반기부터 최근까지 8000억원 가량이 외환 거래를 통해 복수의 법인에서 복수의 법인으로 송금된 사실을 내부 감사를 통해 포착해 지난주 금감원에 보고했다.

 

해당 거래는 수입대금 결제 명목으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은행은 해당 영업점의 통상적 외환 거래 규모와 거래 법인의 성격 등 여러 정황을 고려했을 때 송금액이 비정상적으로 크다는 점에서 ‘의심 거래’로 판단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7 17:49: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