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 - 윤석열 정부, "노동자 목소리 외면하지 말아야"
  • 기사등록 2022-06-27 15:00:28
기사수정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 · 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했다.민주노총은 27일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며 다음 달 2일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이날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플랫폼 노동의 증가와 더불어 물가까지 대폭 오르는 경제위기 속에서 정부가 노동자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물가 상승분에 맞는 노동자 임금 인상과 더불어 불평등 해소를 위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 · 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했다.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은 어렵게 살아가라고 하고, 재벌들은 각종 규제 완화와 특혜로 배를 불려주겠다는 정부에 맞서 전국노동자대회로 투쟁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더 이상 민생을 외면한다면 정권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민주노총은 내달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예고하며 지속적으로집회 신고를  하고 있지만, 경찰 측은 교통 체증 등을 이유로 모두 금지 통고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7 15:00: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