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거액 횡령 우리은행 직원 50억 추가 횡령 포착 - 이미 파악된 614억 외에 더 빼돌린 금액
  • 기사등록 2022-05-18 09:49:17
기사수정

금융감독원은 거액 횡령 사건이 터진 우리은행에 대한 수시 검사를 하던 중, 직원 A씨가 50억원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포착했다.

 

금융감독원은 18일 최근 우리은행 수시 검사에서 기업개선부 차장급 직원 A씨가 이미 드러난 614억 외에 50억원 가량을 추가로 빼돌린 정황을 파악하고, 지난 16일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추가 횡령금은 지난 2012년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이 인천공장 매각과 관련해 받은 계약금 약 70억원 중 일부인 50억원으로 알려졌다.

 

당시 계약이 무산되면서 주 채권이었던 우리은행이 이를 관리해왔었는데 A씨가 해당 자금을 또 빼돌린 것이다.

 

한편, 우리은행 A차장은 2012년 10월 12일, 2015년 9월 25일, 2018년 6월 11일 각각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을 횡령했다. 현재 A씨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그의 동생 역시 공범으로 구속됐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18 09:49:1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