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정부 경제 3대 리스크, 공급망 교란·가계대출 부실·中경제 경착륙 - 전경련, 수도권 상경 계열 교수 150명 설문조사 - '핵심 원자재에 대한 수입선 다변화' 등 대비책 필요
  • 기사등록 2022-05-16 09:50:57
기사수정

전경련은 16일 신정부가 유념해야 할 경제리스크에 대한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바라본 기업들 모습.달라진 거시경제 환경으로 올해 한국경제의 성장률 전망치 하락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요 대학 상경계열 교수들은 ▶공급망 교란,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 ▶중국경제 경착륙을 한국경제의 3大 핵심 리스크로 꼽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시장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수도권 대학 상경계열 교수 150명을 대상으로 신정부가 유념해야 할 경제리스크에 대한 설문 조사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사태 장기화 등으로 인한 공급망 교란,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 부동산 버블․과다 기업부채 등으로 인한 중국경제 경착륙을 발생 가능성이 높고, 국내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가장 심각한 3대 리스크로 꼽았다. 


스태그플레이션과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제조업 리스크도 위험도는 보통이지만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한 교수들의 과반은 ‘미‧중 갈등 격화, 우크라이나사태 장기화 등으로 인한 공급망 교란 심화’의 발생확률이 높고, 우리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공급망 교란에 대비해 필요한 대응책으로는 ‘핵심 원자재에 대한 수입선 다변화’(42.2%)를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꼽았고 ‘에너지 이용 효율성 제고를 위한 산업구조의 개선’ (16.5%)과 ‘해외자원개발 확대’(15.3%) 등이 뒤를 이었다.


                                      <글로벌 공급망 교란 심화 대응책>

 자료 전경련.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에 대해서도 발생확률이 높고, 발생시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치명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교수들이 제안한 가계부채의 효과적 해결방안으로는 기준금리 인상(28.5%), ‘고용확대를 통한 가계의 금융방어력 강화’(17.1%) 등이 꼽혔다.


교수들은 ‘중국 부동산 버블과 과다한 기업부채 붕괴, 코로나19 봉쇄 등 중국 경제 경착륙’에 대해서 발생 가능성이 높고,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았다. 


중국경제가 어려워질 경우를 대비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수출 다변화 지원정책’(47.0%)을 가장 많이 꼽았고, ‘안정적 금융시스템 방어력 구축’(29.5%), ‘대중 의존도 높은 산업 내수지원책 강화’(18.6%)가 뒤를 이었다. 


                                     <중국 경제 경착륙 대응책>

자료 전경련.교수들은 과거 오일쇼크와 같은 스태그플레이션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고 응답했다.


스태그플레이션 대응책에 대해서는 ‣‘금리인상 유지, 경기침체보다 물가안정 주력’(42.5%)과, ‣‘성장잠재력 확충, 기술혁신 통한 경제의 공급능력 확충’(30.3%)을 꼽았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제조업 위축’ 또한 발생확률이 높았다.


탄소감축 관련 정책 중 가장 우선적으로 개선되어야 할 부분은 ‘탄소감축 기술 지원 확대’(33.8%)와 ‘탈탄소 전략기술 지원’(24.4%) 등 뒤처져 있는 기술 지원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신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고조됨에 따라 복합경제위기의 상황에서 출범하게 됐다”며, “정책적 역량이 제한되어 있으므로, 공급망 교란 심화 등 발생가능성이 높고 우리경제에 미치는 파급영향이 큰 대내외 리스크부터 우선적으로 관리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16 09:50:5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