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 중국 농업부 한창푸 부장(장관)과 면담 - 한·중 FTA 실질적 성과 창출 및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추진 합의
  • 기사등록 2016-04-08 10:59:50
  • 기사수정 2016-04-08 11:00:22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장관이 지난 7일(목) 중국 농업부 한창푸 부장(장관)을 만나 한·중 FTA 실질적 성과 창출과 양국의 농업분야 협력강화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고 농식품부가 밝혔다.

우선, 한중 FTA의 실질적인 조기 성과 창출을 위해 ▲농식품 분야 교역의 불합리한 제도 개선 ▲동물의약품 분야 협력 ▲채소 정보교류 채널 구축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동물의약품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 필요성과 양국의 상이한 채소류 규격과 안전기준에서 불필요하고 불투명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채소 정보 교류 채널 마련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이동필 장관은 중국측의 새로운 규정 개정으로 對 중국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의 홍삼, 조제분유 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하며 중국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양국 농업협력 분야에서는 농업의 6차산업화, 동물질병에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농촌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농업의 6차산업화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6차산업 시스템 구축에 대한 공동연구 추진과 젊은 창업농 대상의 교류·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합의했다.

양국 모두 사회·경제적으로 큰 손실을 입고 있는 구제역, AI, 인수공통 질병에 공동대응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빠른 시일 내에 국장급의 실무협의를 개최하여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 농업부 부장(장관)의 환대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이번 면담을 마치고 이동필 장관은“한국 쌀의 중국 시장 진출과 같은 한·중 FTA 성과가 조기에 나타날 수 있도록 양국의 교역에 장애가 되는 부분을 없애는데 협력해 나가기로 했고, 양국이 합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4-08 10:59: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