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환경뉴스 > 환경산업

서천군, 치유의 숲 'BF 우수등급' 획득

- 장애물 없는 환경으로 접근성 등 '우수'

편집국|2019-02-2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서천군(노박래 군수)은 종천면 내 조성 중인 치유센터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최종 인증을 획득했다고 20일 밝 혔다.
BF인증제도는 어린이, 노인, 장애인, 임산부 등이 개별시설물에 접근하고 이용할 때 불편함을 느끼지 않게 시공했는지 여부를 공인된 기관이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로 2015년부터 시행중인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에 관한 규칙' 에 따른 것 이다.
군은 치유센터 접근로와 차도의 분리여부, 바닥재질의 마감, 장애인 전용시설 설치 여부 등 한국환경건축연구원의 평가를 거쳐 지난해 예비인증을 받았으며 이달 본 인증에서 우수등급 인증을 최종적으로 받았다.
서천군은 2016년부터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종천면 종천리 군유림 일원 65㏊의 산림에 치유센터, 무장애길, 숲 치유시설 등을 조성하는 치유의 숲 조성사업을 2020년 3월 개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치유의 숲이 조성되면 서천군의 산림휴양 관광의 메카로 거듭 날 것"이라며, "주요 시설인 치유센터가 BF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장애인 등 다양한 계층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양복식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251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