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환경뉴스 > 자연생태

겨울철새 본격 도래기 맞아 AI 차단방역 강화

- 전남도, 철새 도래지 소독·방문 자제 요청…14일 생석회 2차 살포

편집국|2018-11-0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전라남도는 겨울철새가 본격적으로 날아오고, 지난해에도 전북 고창에서 11월 중순께 처음 발생했던 점을 감안해 철새 도래지와 닭․오리 사육농가 차단방역을 강화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남지역 주요 철새 도래지 10개소에 차단방역 홍보 입간판 235개, 현수막 88개를 설치하고 탐조객의 소독을 위한 발판소독조 64개를 설치했다.
또한 육군 제31사단 제독차량과 광역방제기 등을 활용해 철새 도래지 주변 도로를 집중 소독하고, 농협 공동방제단 99개단과 시군 보유 방제차량 24대로 철새 도래지 인근 농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오리를 사육하는 282농가에 대해서는 2차분 생석회(농가당 60포)를 공급해 오는 14일 폭 30cm 이상, 두께 2~3cm 내외로 농장 출입구부터 울타리 둘레를 빙둘러 살포하는 생석회 차단방역 밸트를 추진한다.
지난달 추진한 1차 살포 시 309농가의 차단방역 일제점검을 실시, 27농가에 대해 현장 시정 조치를 취하고, 농장 출입구 소독기가 작동되지 않은 영암 1농가에 대해 과태료 처분을 했다.
오는 14일 2차 생석회를 일제 살포토록 하고 16일까지 방역 기준 준수 여부 등 농가 차단방역 실태를 일제 점검해 미준수 농가에는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농가에서는 농장 입구에 고정형 소독시설 설치, 출입구 차단장치 설치, 입구 안내판 구비, 컨테이너 등 방역실 설치, 방역실에 별도 용품 구비, 축사에 그물망 등 차단망 설치, 소독실시기록부 비치 및 기록 등의 방역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전라남도는 또 철새 도래지별 철새 개체 수 및 품종, 이동 현황을 실시간으로 예찰해 현장상황을 사전에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11월 중순부터 감시요원 33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이용보 전라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최근 전남에도 겨울철새가 본격적으로 날아오고 있어 고병원성 AI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축산농가에서는 책임감 있는 자세로 매일 농장 내·외부를 철저히 소독하고,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신고해야 하며, 도민들도 철새 도래지 방문을 자제하고 소독 등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경남 창녕, 경기 파주·문산, 전북 만경강 등 철새 도래지 인근 야생조류 분변에서 저병원성 AI 8건이 검출됐다.
김화성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219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