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종합뉴스 > 교육·문화

벽화 속 삼국유사 이야기 가득

편집국|2021-03-3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군위군 의흥면에 자리하고 있는 삼국유사테마파크를 들어가려면 50미터의 터널 관문을 통과해야 된다.
최근 이곳이 37명의 예술작가들이 손을 모아 삼국유사의 역사적 스토리를 담은 밝고 활기찬 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있다.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공공미술 프로젝트(우리 동네미술)’사업공모에 ‘아트숲’ 작가팀(대표작가 최정인)이 선정돼 6개월간의 작업에 들어갔는데 최근 작품의 윤곽이 드러나며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작품 주제는 ‘삼국유사테마파크 벽화 조형 예술 프로젝트’로 정하고 높이 2.7미터 길이 왕복 100미터의 터널에 군위의 사계를 배경으로 삼국유사에 담겨있는 삼국설화를 그림으로 풀어 작품으로 옮겨놓았다.
이번 공공미술프로젝트가 실행에 옮겨지기까지는 많은 고심의 흔적이 보인다.먼저 군위군의 랜드마크인 ‘삼국유사의 고장’을 부각 시키기 위해 여러 지역중 삼국유사테마파크를 가장 적정지로 꼽았고 37명의 그림•글씨•조형•조명 그리고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관내외 작가들이 공동 참여할 수 있는 대형 프로젝트를 하기 위해서는 규모가 제법 큰 장소가 필요했는데 이곳 터널이 삼국유사테마파크에 들어오는 첫 관문으로서 삼국유사 관련 프로젝트를 하기에는 최적의 장소로 낙점됐다.
사업계획단계인 지난해 8월 군위군 공공미술프로젝트 사업 작가팀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작가팀 선정을 시작으로 10월에는 군위출신으로 구성된 자문단( 이장우 한국미술협회 부이사장, 이병준 작가, 박민우 작가)을 구성하고 장소 선정은 물론 기초자료에 대한 심의와 현장 방문 자문회를 여러차례 거치면서 프로젝트 작업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와 의견을 주고 받으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왔다.
겨울 한파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작업공정별로 최소의 인원들이 작가들의 전공에 맞춰 순조롭게 작업제작에 열정을 쏟고 있다.
이번달 중 추가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최종 3차 자문위원회를 거쳐 4월 중 설치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군위군공공미술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최정인 대표작가는 “공공미술프로젝트를 통해 군위군의 삼국유사 랜드마크 위상을 더욱 높이고 지역의 문화경쟁력을 향상시키는 한편 삼국유사를 모티브로한 새로운 형식의 벽화와 조형물로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수준 높은 작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오기윤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공공미술프로젝트사업이 삼국유사의 콘텐츠를 스토리텔링하여 예술로 승화시킴으로써 지역의 정체성을 문화로 특화시키는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협력하며, ‘예술뉴딜정책’ 일환으로 예술가들의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예술가들에게 창작의 장을 제공하고 공공미술 연구뿐아니라 지속가능한 지역 문화경제 활성화 등 중.장기 로드맵을 설정하여 주민들이 문화 향수권 신장 및 건강한 예술마을 조성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박 무삼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452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