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종합뉴스 > 사회·IT

홍성군, 봄 가뭄피해 선제적 대응에 45억 투입한다!

편집국|2021-03-1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홍성군이 봄철 영농기를 앞두고 발 빠른 가뭄대책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최근 기상이변으로 가뭄 발생빈도가 잦아지고 해마다 물 부족으로 모내기에 어려움을 겪는 등 반복되는 가뭄피해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것.
군은 올해 상반기 총45억원을 투입하여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2개 지구), 광천 상정보 보수 사업, 간이양수장(3개 지구), 관정 개발(20호공), 송수관로(10km)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국비 지원을 받는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은 올해 사전설계 검토 완료 후 국비 15억, 군비 15억 총 30억을 확보하여 정비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각 읍‧면에 배치된 양수장비를 점검해 가뭄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김주환 건설교통과장은 “가뭄으로 인한 영농피해와 군민불편사항이 없도록 가뭄 선제적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난해 총40억 원을 투입해 관정개발(32호공), 송수관로(20km), 간이양수장(1개소), 저수지 개보수사업(3개 지구), 빗물활용 농업용수 개발사업(1개소) 등의 사업을 추진하여 큰 피해 없이 가뭄을 극복했다.
신 현중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446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