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환경뉴스 > 환경정책

구미에코랜드 진입로 정비공사, ‘人道’ 맞나?

- 인도 설치공사 곳곳에 시설물···시민들 사고 위험 우

편집국|2021-01-1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 134번지 일원 구미에코랜드 진입도로 정비공사를 하면서 각종 시설물이 있는 곳에 시민 안전을 무시하고 인도공사를 강행했다며 구미시의 한심한 도로행정을 하고 있다고 시민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경운대학교 학생들과 지역민,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인도 위에 시설물을 보고 산동읍사무소에서도 지역 내 이런 공사를 하고 있는데도 너무 무관심한 게 아니냐며 질책이 이어지고 있다.
본사 취재원은 제보자에 의해 현장 확인한 결과 지상으로 설치된 농수로 지지대 있는 곳에 인도 설치, 통행 제한 높이 기둥도 인도에 설치, 기타 등 사실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이곳을 다니는 시민들은 안전사고가 언제 날지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구미=이정수 기자 jsl9393@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4201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