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종합뉴스 > 사회·IT

상주시 코로나19 인력고용 현장서 활력 모색

- 일용근로자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노력

편집국|2020-05-1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상주시(시장 강영석)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관내 직업소개사업소와 농촌인력지원센터 대표 등을 만나 인력 시장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관내 직업소개사업소 등을 통한 인력 수급 현황은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라 건설 현장의 구인은 감소하고, 본격 영농 철을 맞아 농촌 인력 수요는 증가하면서 인력난이 가중돼 일자리 미스매치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주시는 인력 시장의 일자리 확대와 더불어 유휴 인력의 농촌 일자리 창출 연계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앞으로도 일용 근로자를 비롯한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듣고 고민하여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행식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3767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