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종합뉴스 > 정치·경제

청주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철통방어

- 철저한 입국자 관리로 지역전파 차단

편집국|2020-05-0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청주시가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운영과 자가격리자 집중관리를 통해 해외유입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차단에 총력을 펼치고 있다.
최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의 해외입국자 비중이 증가하는 가운데 청주시가 지난달 4일 충북자치연수원에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이 해외유입 감염원을 철저히 막아내고 있다.
한 달 동안 1100여명이 입소했으며, 코로나19 검체 검사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청주시는 해외입국자들과 주민들이 접촉하지 않도록 관용버스, 임차택시 등을 지원해 오송역에서 하차하는 입국자들을 임시생활시설까지 수송하고 있다.
해외입국자들은 임시생활시설 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설에서 평균 11시간 정도 대기한다. 검사결과 음성인 해외입국자에 대해서는 자택까지 수송해 줌으로써 지역사회 접촉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
또한 해외입국자에 대해서는 1:1 모니터링 직원을 지정해 해외입국자가 자택으로 돌아간 후에도 자가격리 의무를 준수하는지 하루 3회 이상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5월 5일 기준 해외유입 자가격리자는 433명이며, 275명의 전담공무원이 관리를 하고 있다.
임시생활시설에 한 달 동안 투입된 인력은 500여명에 이른다.
청주시 기획행정실장을 단장으로 5개반 27명의 합동지원반을 구성했고, 이 중 15명이 매일 현장에 투입돼 전신 방호복을 입고 입ㆍ 퇴소자 관리, 검체채취, 방역, 수송 등에 24시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오송역에서는 청주시 교통정책과 직원들이 KTX 도착 첫 차부터 막차 시간까지(매일 07:00~23:30)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임시생활시설 입소안내와 해외유입자의 임시생활시설 수송을 책임지고 있다.
입소자들을 위한 도시락과 생필품 지원뿐만 아니라 손수 마련한 간식꾸러미를 제공하는 등 작은 부분까지 입소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한편 입소자가 사용한 대기실은 물론 입구(정문 출입구) 등 주변지역의 소독과 시설관리에도 만전을 기하는 등 코로나19 해외입국자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다. 오균선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374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