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환경일보

HOME > 환경뉴스 > 환경정책

산업폐수 관리,화학적 산소요구량에 총유기탄소량 측 전환

편집국|2019-05-2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물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 5월 29일 입법예고

- 폐수허용기준 및 공공폐수처리시설의 방류수 수질 기준에 총유기탄소량(TOC) 도입

- 수질자동측정기기(TMS) 조작 방지를 위해 TMS 부착대상자 및

- 관리대행자 행정처분 기준 강화 등 제도 개선사항 포함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오는 10월 17일 시행을 앞둔 ‘물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5월 29일부터 7월 10일 까지 42일간 입법 예고한다.
이범 하위법령 개정안은 ‘물환경보전법’이 지난해 10월 16일 개정 공포됨에 따라 이 법에서 위임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규정하는 한편, 폐수 배출허용기준 정비 등 그간 제도 운영과정에서 나타난 미비점을 개선-보완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개정안은 폐수배출시설과 공공폐수처리시설 방류수의 유기물질 관리지표로 적용하던 화학적산소요구량(이하 COD)을 총 유기탄소량(이하 TOC)으로 전환하여, 폐수 중의 전체 유기물질을 측정하여 관리할 예정이다.
COD는 난분해성 물질 등 전체 유기물질을 측정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고, 하천의 생활 환경기준은 이미 TOC를 도입(2013년 1월)한 상황에서 유기물질을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 수질자동측정기기 부착대상 사업장은 TOC 수질자동측정기를, 측정기기 관리대행자 및 폐수처리업자 등은 TOC 측정기기를 갖추어야 하는데 이를 위한 유예기간을 부여했다.
● 수질자동측정기기 부착대상 사업장: 2023년 06월 30까지,
● 관리대행업 등: 2020년 12월 31일까지
폐수위탁사업자와 폐수처리업자는 폐수 인계-인수 자료를 한국환경공단에서 관리하는 전자인게-인수관리시스템에 입력하도록 의무화됨에 따라, 이 시스템에 입력해야 하는 내용과 방법 등을 구체화했다,
사업장 명칭, 소재지, 폐수의 종류, 폐수량 등을 입력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울러 ‘물환경보전법’ 위반행위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했다,
수질자동측정기기를 부착한 배출시설과 측정기기관리대행업자의 조작행위에 대한 행정처분의 경우 기존 2차 위산 시 영업정지 1개월에서 등록취소 등으로 강화했다,
상수원 수질 보전 특별대책지역 밖에 있는 사업장이 반복적으로 배출허용기준을 위반할 경우,기존 4차 위반시 조업정지 10일에서 15일로 늘이는 등 행정처분을 강화했다.
● (기존) 1차경고, 2차 조업정지 5일 - (개정) 1차 조업정지 5일, 2차 조업정지 10일
● (기존) 1차 영업정지 10일, 2차 영업정지 1개월,-(개정) 1차 영업정지 1개월, 2차 등록
환경부는 이번 울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의 상세내용을 환경부누리집(WWW.me.go.kr)에 공개하고, 입법 예고 기간 동안 이해관계자, 국민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할 계획이다.
이정수 대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cn.kr/atc/view.asp?P_Index=287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mym3252@hanmail.net)

대한환경일보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c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